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에어서울, 베트남 전세기 추가 투입해 교민 500명 귀국 돕는다
 
서장훈   기사입력  2020/04/02 [11:42]

 7일 1차 전세기 운항에 이어, 21일 28일 추가 투입
하노이, 코타키나발루 등에서도 전세편 운항 추진

  © 국민정책평가신문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다낭으로 총 세 번의 전세 항공편을 띄워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의 귀국을 돕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AIR BUS(에어버스) 321-200'(195석) 항공기를 투입해 오는 7일에 이어, 21일과 28일까지 총 세 차례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전세 항공편 운항은 에어서울과 베트남 중부 한인회, 그리고 베트남 주재 한국 총영사관의 협력으로 이뤄진 것으로, 한인회에서는 다낭 이외의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들도 전세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숙박과 교통편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총영사관에서는 현지 정부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교민들의 비자 문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한인회 및 관계 부처와의 협력으로 귀국을 희망하는 모든 교민분들이 전세편에 탑승하실 수 있도록 3차 운항까지 확정했다”며 “다낭뿐만 아니라 추후 베트남 하노이와 코타키나발루 등에도 전세편 운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1차 전세 항공편은 4월 7일 현지 시간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되며, 모두 190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02 [11:42]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