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유탄 맞은 항공업계, 국내선·화물기로 활로 모색(종합)
 
서장훈   기사입력  2020/04/07 [08:29]

 저비용항공사들 잇달아 국내선 증편
대형항공사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

  © 국민정책평가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가 셧다운 위기에 처한 가운데, 항공사들이 여객기의 화물기 활용과 국내선 증편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6일 한국항공협회에 따르면 3월 4주차 기준으로 전 세계 181개국의 한국발 입국금지·제한조치에 따라 국제선 여객은 96% 감소했고, 국내선 여객은 60%까지 하락했다. 현재 국적사들의 여객기 374대 중 324대(86.6%)가 멈춰있는 상황이다.

항공사들은 국제선 여객 급감으로 수입은 없고 고정비만 나가는 상황에서 국내선 증편을 통한 손실 줄이기에 나섰다. 각국의 입국 제한 조치 등으로 대부분 국제선 노선이 운휴 중이므로 국내 여행객 수요를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제주항공, 진에어를 제외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은 현재 모든 국제선을 비운항 중이다.

에어서울은 4~5월 김포~제주 노선 운항을 주 32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앞서 에어서울은 코로나19 여파로 여행 수요가 줄자, 기존 주 25회 운항했던 해당 노선을 지난달에는 주 2~3편으로 감편했다.하지만 3월 주말 탑승률이 91%를 넘는 등 회복세를 보이면서 이달부터는 주 32편으로 운항을 확대하기로 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해외 여행이 어려워지다 보니 제주 등 국내선에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4월은 평균 85% 이상의 탑승률이 예상돼 증편했다"고 말했다.

티웨이항공도 오는 25일부터 매일 4회 운항 일정으로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제주 노선 부정기편 운항을 시작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청주~제주 노선 부정기편을 비롯해 김포·대구·광주~제주 노선까지 총 4개의 국내선을 운항하게 됐다.

제주항공도 지난 3일부터 오는 25일까지 김포~부산 노선에 총 92편을 증편한다. 증편 운항으로 늘어나는 추가 공급석은 약 1만7400여석 규모다.

일부 국적사들은 국내선 항공편 확대뿐만 아니라 쉬고 있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며 수익성 보전에 나섰다. 이를 통해 화물 수요 변화에 대응하고 항공기 주기료도 줄이겠다는 구상이다. 

업계에 따르면 주기료는 항공기 기종과 무게에 따라 차이가 나며, 89t 항공기는 하루 평균 44만원, 65t 항공기는 32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는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13일까지 B777-200ER 여객기 하부 전체를 화물칸으로 쓰는 방식으로 인천~타이베이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원단, 의류, 전기 및 전자 부품류 등 화물을 총 6회에 걸쳐 수송한다. 

진에어가 보유한 B777-200ER은 15여톤의 화물 공간과 함께 온도 및 습도 조절도 가능해 B737-800 기종 보다 많고 다양한 종류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는 중대형 기종이다.진에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능한 모든 수익원 발굴과 비용 절감을 통해 어려운 경영 환경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전했다.  

대한항공도 지난달 13일부터 베트남 호찌민에 20여t의 화물을 탑재할 수 있는 A330-300 여객기를 투입해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들의 긴급 물량과 한국발 농산물 등의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14대 화물기를 탄력 운영 중이며, 지난달 18일부터 호찌민과 타이베이 노선에 여객기를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을 하고 있다. 

다만 이 같은 고육지책에도 전 세계로 확산한 코로나19 여파를 상쇄하는 것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는 지난해 국적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대한항공도 올해 1분기 적자 전환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월 코로나19의 중국 확산으로 단거리 노선 수요 급감, 3월에는 글로벌 확산에 따른 장거리 노선 수요 급감까지 겹치면서 대한항공의 1분기 국제선 여객 수송은 -28.0%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적으로 여객기 운항 중단에 따른 화물 용량(capacity) 부족으로 항공화물 운임이 급등하고 있지만, 여객 부문의 손실을 상쇄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평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07 [08:29]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