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있었다…보름간 나아져"
 
서장훈   기사입력  2020/04/07 [08:42]

 이마트 격려 방문…"사회적 거리두기 우수 기업"

  © 국민정책평가신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2주간 실시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가 있었다며, 2주 연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안정세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을 방문해 "지난 보름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열심히 해서 좀 나아졌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아직은 긴장을 유지해야 해서 2주간 연장했다"며 "대면을 피하고 가능한 한 멀리 자리를 유지하는 게 즐거운 일만은 아니지만, 지금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감내하는 게 낫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해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시간을 앞당기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잘 협력해주셔서 대한민국이 하루빨리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방문은 사회적 거리두기 우수 사례로 꼽힌 이마트에 감사 뜻을 전하고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이마트가 잘 실천하고 있다는 소문이 저에게까지 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마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본사 인력 24% 분산 근무, 임산부 무기한 재택근무, 팀 단위 시차출근, 직원식당 칸막이 설치 및 이용 시간 분산, 탈의실·휴게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계산대 간격 조정, 문화센터 영업 중단 등을 실시 중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07 [08:42]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