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직자 절반 이상 "대면 전형에서 코로나19 감염 두렵다"
 
서장훈   기사입력  2020/04/07 [08:45]

 "감염 두렵지만 대면 전형에 모두 참석" 81.5%

  © 국민정책평가신문

다수 인원이 밀집된 공간에서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보고되는 가운데, 제한된 곳에서 여러 명이 모여야 하는 면접이나 필기시험 등 대면 채용 전형에 두려움을 느끼는 구직자가 절반을 넘었다. 그러나 취업에 대한 간절함 때문에 이들 구직자 10명 중 8명 이상은 대면 전형에 불참하지 않고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41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대면 접촉 전형 참여가 두려운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2.5%가 ‘참여가 두렵다’고 밝혔다. 

이들이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단연 ‘좁은 공간에 여러 명이 모여야 해서’(79.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시험/면접장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해서’(44.6%), ‘면접관과 대면하고 대화해야 해서’(34.9%), ‘화장실 등 시험/면접장 시설을 이용해야 해서’(22.8%), ‘내가 무증상 전파자일 수 있어서’(19.5%), ‘시험/면접장이 번화가에 있어서’(16.4%) 등을 들었다. 

두려움을 느끼는 전형은 ‘대면 면접’(60.3%, 복수응답), ‘인적성 등 필기시험’(21.8%), ‘신체검사’(6.2%) 등이 있었으나, 26.8%는 ‘모든 전형’에서 두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이들 중 81.5%는 감염에 대한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대면 전형에 불참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채용의 기회가 많지 않은 상황이라 많은 구직자들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무릅쓰고 대면 전형을 감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면 전형에 두려움을 느끼는 구직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기업들이 취해줬으면 하는 조치로 ‘시험장에 대한 철저한 소독 실시’(51.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들었다. 근소한 차이로 ‘면접관, 타 지원자 간 충분한 간격 유지’(49.6%)와 ‘지원자 체온 체크, 마스크 착용 강제’(49.3%)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지원자가 몰리지 않도록 여유 있게 일정 운영’(43.8%), ‘여러 단계의 면접, 시험 전형을 최소화’(37.7%), ‘온라인으로 면접, 필기시험 등 실시’(32.7%) 등의 답변이 있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07 [08:45]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