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진 명소' 화순 세량지 단체 출사 금지
 
오은서   기사입력  2020/04/07 [08:58]

 '코로나19 예방' 벚꽃 개화기 방문객 통제

  © 국민정책평가신문

벚꽃 피는 시기, 전국의 사진 애호가들이 즐겨찾는 화순 세량지가 통제된다.

전남 화순군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4일부터 세량지 방문객을 통제하고 단체 출사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세량지는 산 벚꽃이 피는 시기에 사진 동호인들의 단체 출사지로 유명하다. 매년 전국에서 1000명 이상 사진 동호인들이 단체 출사를 왔던 곳이다.

화순군은 올해 코로나19 선제 예방 조치로 세량지에 대한 방문을 통제하기로 했다. 예년 같으면 발 디딜 틈 없이 장사진을 이루는 단체 출사도 금지한다.

화순군은 4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방문객의 출입을 막고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세량지 입구에 발열 체크 초소를 설치해 37.5도 이상인 방문객은 귀가 조치할 방침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사진 동호인들의 단체 출사를 막기 위해 세량지 둑에 펜스를 설치한다"며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07 [08:58]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