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자진사퇴해야”…심상정 “고가매입만으로도 법적 문제 여지”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07:27]

“윤미향 자진사퇴해야”…심상정 “고가매입만으로도 법적 문제 여지”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05/22 [07:27]

 

  © 국민정책평가신문

정의당 심상정의원은 지난해와 달리 같은 진영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 논란에 선명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21일 민주당을 겨냥,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도 20일 "안성 쉼터는 개인 횡령이나 착복이 아니더라도, 고가 매입 자체만으로도 법적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업무상 배임이 될 수 있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이 민주당을 향해 원칙적인 대응에 나선 배경에는 지난 총선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둔 것이 '민주당 2중대' 이미지 때문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21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를 공개적으로 압박한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이제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며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 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 여론과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본인도 일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는 거대 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이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 같다"며 "더 늦기 전에 금요일(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