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성북구,사업체조사
 
김석순   기사입력  2020/05/22 [07:48]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코로나19 감염의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한 2020년 사업체조사를 오는 6월 4일부터 실시한다.

이번 사업체조사는 2019년12월 말을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인 사업체를 대상으로 종사자 수, 연간매출액 등 11개 항목을 조사원이 직접 방문해 조사, 성북구는 약 2만5092개의 사업체가 해당한다.

 

구는 예년 2월말부터 3월초까지 조사했으나 코로나19 위기경보단계가 ‘심각’수준으로 격상돼 조사일정을 3월 2일부터 27일까지 1차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3월에도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이어져 통계청과 구는 사업체조사의 일정을 6월4일부터 6월29일까지로 2차 연기한 것이다.

 

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조사요원 집합교육을 사이버교육으로 대체, 요원들을 위해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준비했다.

 

또, 집단시설(요양시설, 병원, 학교 등) 및 다중이용시설 등은 집단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화조사를 병행하기로 했다.

 

이승로 구청장은 “기존 사업체 조사 일정과 혼동되지 않도록 사업주를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일정 변경에 대해 알릴 예정이며 코로나19로 조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 사업체조사는 구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2 [07:48]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