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부거래 작년 대기업집단 182조원…매출의 13%
 
서장훈   기사입력  2020/06/03 [08:10]

 

아주경제

SK그룹 사옥.



지난해 국내 대기업집단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 금액이 182조원 규모로 전체 매출의 13%가량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에 따르면 자산 총액이 10조원 이상인 국내 34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지난해 내부거래 금액은 총 182조43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들 기업집단의 총 매출액(1428조9991억원) 대비 12.7% 규모다. 내부거래 금액은 전년(184조5873억원) 대비 2조5433억원(-1.4%) 줄었다. 다만 매출액 역시 감소하면서 매출액 대비 내부거래 비중은 전년(12.6%) 대비 소폭 상승했다.

그룹별로는 SK그룹의 내부거래 비중이 26.0%로 가장 높았다. SK그룹은 내부거래 금액 역시 41조652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외 현대자동차그룹(20.1%), 포스코그룹(18.5%), 현대중공업그룹(18.0%) 등의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 반면 에쓰오일(S-Oil) 그룹은 지난해 내부거래 비중이 0.52%에 불과해 가장 낮았다.

내부거래 비중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집단은 KCC그룹으로, 내부거래 비중이 2018년 5.8%에서 2019년 7.6%로 1.8%포인트 올라갔다. 내부거래 금액이 전년보다 많이 늘어난 집단은 현대자동차그룹(4조2025억원 증가), 삼성그룹(8568억원 증가), 현대중공업그룹(5190억원 증가) 순이었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내 사익 편취 규제 대상 계열사(총수 일가 지분 30% 이상인 상장사·20% 이상 비상장사)의 내부거래 금액은 총 12조3342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8131억원 늘었고 내부거래 비율은 17.9%로 4.8%포인트 상승했다.

내부거래는 대규모 기업집단에 속한 계열회사 간의 거래행위를 뜻한다. 물론 계열사 간에 사업상 필요한 거래가 있으므로 모든 내부거래가 불법적인 것은 아니다. 다만 대규모 기업집단이 계열회사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당 내부거래를 할 경우 공정거래위원회는 행정조치를 취하거나 해당 기업을 검찰에 고발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03 [08:10]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