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우크라이나 지원 품목은 한국이 스스로 밝힐 일"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07:32]

美국방부 "우크라이나 지원 품목은 한국이 스스로 밝힐 일"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4/05/10 [07:32]
살상무기 지원에 선그은 尹대통령 회견 발언 관련 언급

  © 국민정책평가신문 팻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

 

 미국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용 살상무기 지원에 선을 그은 것과 관련,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품목은 한국 정부가 거론할 사안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팻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지원하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 평안한 마음으로 지원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지에 대해 한국이 스스로를 대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한국은 훌륭한 동맹국으로 우크라이나에 비살상용 지원품을 제공해왔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억제하고, 차단하기 위한 더 광범위한 노력을 지원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국제법상 허용되지 않는 불법 공격"이라며 "자유와 평화를 존중하는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재건 지원에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공격용 살상 무기는 어디에도 지원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방침을 가지고 우크라이나 지원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