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운 오늘 인사청문회…채상병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될 듯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08:00]

오동운 오늘 인사청문회…채상병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될 듯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4/05/17 [08:00]

  © 국민정책평가신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오동운 제2대 공수처장 후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7일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한다.

청문회에서는 권력형 비리를 전담할 반부패 수사기구의 수장으로서 오 후보자의 자격과 자질을 두고 날선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가 수사 중인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외압' 의혹에 대한 오 후보자의 입장 등도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밖에 오 후보자 딸이 스무살 때 재개발을 앞둔 성남시 땅 60㎡와 건물을 4억2천만원에 어머니로부터 사들인 것과 관련해 편법 증여 여부를 집중 질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 후보자의 대학생 딸이 지인의 로펌에서 사무보조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의혹, 또 배우자가 오 후보 자신이 일하는 로펌의 운전기사로 채용됐다는 논란 등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법관으로 공직 경험이 풍부한 오 후보자가 자질과 역량을 갖춘 적임자임을 강조하면서 공수처 조직과 운영 방향 등 정책 질의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오 후보자는 낙동고·서울대 독어독문학과 졸업 후 1998년 부산지방법원 예비판사로 임관해 서울고등법원 판사, 헌법재판소 파견법관, 울산지방법원·수원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역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