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일본·싱가포르 기업 포상관광단 잇달아 유치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8:16]

부산시, 일본·싱가포르 기업 포상관광단 잇달아 유치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4/06/10 [08:16]

  © 국민정책평가신문 벡스코 포상관광단 행사 자료사진

 

 

부산시와 지역 관광 업계가 아시아 지역 주요 여행사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벌여 대규모 기업 포상관광단을 잇달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부산시는 올해 3월 일본 주요 송출여행사 4곳을 직접 방문해 협의를 벌여 '뉴스킨 포상관광단' 700명을 6월 중 부산에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방한 일본 여행객이 2022년 29만7천명에서 2023년 231만6천명으로 늘어난 것에 착안해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 관광업계가 현지 여행사를 찾아가 설득한 것이 주효했다.

오는 10월 11일에는 13개국의 싱가포르 허벌라이프 포상관광단이 부산으로 입국한다.

싱가포르 허벌라이프 아태지역 직원 3천여명은 사흘간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행사를 한다.

이 행사 유치도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벡스코, 부산 마이스 얼라이언스가 협업 마케팅을 벌여 이루어낸 성과다.

2023년에는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총 1만3천여명의 포상관광단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부산관광공사와 함께 ▲ 찾아가는 설명회 ▲ 주요 의사결정권자 대면 마케팅 ▲ 마이스(MICE) 전문전시회 참가 ▲ 초청 팸투어 등 다양한 유치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박근록 부산시 관광마이스국장은 "대규모 기업인센티브 유치는 도시홍보와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다는 측면에서 단순한 하나의 행사 이상의 큰 의미와 가치를 지닌다"며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지역 민생경제 활성화에 밑거름이 될 마이스 행사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