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증권 "프로세스 밸브 제조 디케이락, 석유 시추 모멘텀"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6/10 [08:32]

하나증권 "프로세스 밸브 제조 디케이락, 석유 시추 모멘텀"

김희준 | 입력 : 2024/06/10 [08:32]

  © 국민정책평가신문 디케이락

하나증권은 10일 피팅밸브 제조 업체인 디케이락에 대해 "영일만 석유 시추의 모멘텀이 있다"고 평가했다.

조정현 하나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 탐사시추 계획과 관련해 "조선 및 건설 업체를 포함해 석유 치수 장비 설치와 기초 인프라 구축의 수혜가 예상되는 피팅밸브 업체에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디케이락은 조선 매출 비중이 높은 경쟁사 대비 석유·가스향 매출을 확대하고 있어 주목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피팅밸브는 주로 석유화학·해양플랜트·반도체·조선 산업 등에 쓰인다.

특히 디케이락이 제조하는 프로세스 밸브가 석유·가스의 탐사·생산·처리·운송 등 다양한 공정에 필수적 부품이라면서 조 연구원은 "석유 개발 공정의 핵심 부품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파이프·플랜지·밸브 구조체 등으로 이뤄진 프로세스 밸브는 석유 시추에서 매장량을 측정 및 분석하는 계측장비와 파이프를 이어주는 이음새 기능을 하면서 동시에 유전 파이프에서 추출되는 석유량을 조절한다.

조 연구원은 "고온 및 고압 환경에 대응 가능한 요구 조건을 충족해 미국석유협회의 국제표준인증을 받은 만큼 심해 환경에서도 적용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디케이락이 조선 업황이 하락 추세인 시기에 석유화학 사업을 확대해 엑손모빌·다우케미컬·마라톤 페트롤륨 등 글로벌 석유 업체들을 고객사로 확보했다면서 "향후 석유·화학 업체향 매출 확대는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디케이락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6.6% 증가한 1천300억원, 영업이익은 8.4% 증가한 130억원으로 전망했다.

조 연구원은 "작년 11월 오버행(잠재적 대량 매도 물량) 이슈가 해소되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은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올해 하반기 영일만 시추 프로젝트 진행 상황에 따른 추가 업사이드 포텐셜을 기대할 수 있다"고 짚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