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식재료도 '거거익선'…G마켓 "대용량 신선 매출 27%↑"

서장훈 | 기사입력 2024/06/13 [09:45]

고물가에 식재료도 '거거익선'…G마켓 "대용량 신선 매출 27%↑"

서장훈 | 입력 : 2024/06/13 [09:45]

  © 국민정책평가신문



외식 물가 상승으로 집밥 수요가 느는 가운데 식재료도 저렴한 대용량 제품이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G마켓에 따르면 올해 1∼5월 대용량 신선식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 증가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집밥 열풍이 분 2021년보다는 10%, 코로나19 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52% 각각 늘었다.

가격이 조금이나마 저렴한 대용량 제품을 구매해 냉장·냉동 보관해 먹는 알뜰족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G마켓은 분석했다.

품목별로 보면 10∼20㎏ 대용량 현미는 109%, 잡곡·혼합곡은 225%의 매출 증가율을 각각 기록했다. 박스 단위 감자(285%), 10∼20㎏짜리 깐마늘(77%), 10㎏ 용량의 대파(341%)도 잘 팔렸다.

반찬류도 대용량이 인기다. 김치 대용량 제품 매출이 119% 증가했고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 조림 반찬류 매출은 939% 급증했다. 4㎏짜리 된장 깻잎이나 콩조림, 1㎏ 김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육류에서는 대용량 닭고기 매출이 154% 늘어난 것을 비롯해 소고기 46%, 돼지고기 10% 등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G마켓 관계자는 "알뜰 집밥족과 도시락족을 중심으로 가성비(가격 대비 품질) 높은 대용량 신선식품이 인기를 끄는 추세"라며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대용량 식품 구색을 점차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