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만균 서울시의원, 시정질문 통해 서울시의 조속한 수해대책 마련 촉구!

임 의원, 빗물펌프장 신설·증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

김병연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1:36]

임만균 서울시의원, 시정질문 통해 서울시의 조속한 수해대책 마련 촉구!

임 의원, 빗물펌프장 신설·증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

김병연 기자 | 입력 : 2024/06/13 [11:36]

 

서울시의회 임만균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3)이 11일 열린 서울시의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유창수 행정2부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조속한 수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022년 8월, 서울에 내린 폭우로 인해 관악구에서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시정질문에 나선 임만균 의원은 “벌써 두 달 뒤면 사고가 발생한지 2년이 다 됐는데 차수막 설치 등의 노력은 있었지만 인명 피해에도 불구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직 부족하다”며 질타했다. 

▲ 시정질문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질의응답하는 임만균 의원(더불어민주당·관악3) 모습     ©

 

서울시는 폭우 시 신속한 배수를 위해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관악구 신대방역 빗물펌프장 신설과 구로디지털단지 빗물펌프장 증설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빗물펌프장 신설·증설,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모두 아직 실시설계 단계에 머물러 있다. 

 

임 의원은 “많은 예산이 소요돼 여러 행정 절차는 이해하지만 서울시가 의지만 있다면 예외 조항을 적용해 얼마든지 사업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침수 피해 이후 관악구 주민들은 여름철만 되면 그때의 트라우마로 불안해하며 폭우가 내리지 않기만을 바라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아 답답해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가슴 깊이 남은 아픔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임 의원은 “오랜 시일이 필요한 대심도 빗물배수터널 완공 전에 우선 빗물펌프장 신설·증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드린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