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밤 소아과 찾은 오세훈 "한줄기 빛…환자 곁 지켜달라"

조현지 | 기사입력 2024/06/17 [09:54]

주말 밤 소아과 찾은 오세훈 "한줄기 빛…환자 곁 지켜달라"

조현지 | 입력 : 2024/06/17 [09:54]
"의사 집단행동 철회" 호소…"정부·의료계 대화의 끈 놓지 말길"

  © 국민정책평가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오는 18일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이제라도 집단행동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환자 곁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오 시장은 주말 저녁인 16일 오후 페이스북에 '주말 늦은 밤 소아과는 한 줄기 빛이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금 이 순간에도 병상에서 생사를 오가는 중증 환자들과 그 가족에게는 한 줄기 빛과 같은 의사 선생님들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 달빛어린이병원 중 한 곳인 연세곰돌이소아과의원에 다녀오는 길"이라며 "(이곳은) 야간·휴일에 진료가 가능한 소아청소년과 의원으로 서울시는 총 13곳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일요일 늦은 저녁인데도 환자들이 꽤 있었다"면서 "열이 끓는 딸아이를 아득한 마음으로 밤새 간호하다 날이 밝자마자 병원으로 달려갔던 옛 기억이 문득 떠올랐다"고 과거 경험담을 꺼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늦은 저녁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나고 아플 때, 긴급하게 갈 수 있는 소아과는 한 줄기 빛"이라고 썼다.

오 시장은 "의료계 총파업이 예고된 상황에도 아이들 진료만큼은 놓을 수 없다고 하신 의사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의료계는 하루빨리 테이블에 마주 앉아, 결론이 날 때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말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가 강경 입장 속에 집단휴진을 강행하기로 했지만 대한아동병원협회와 대한분만병의원협회, 대한전문병원협회 등은 동참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필수 의료단체들 중심으로 진료 유지 입장을 밝히는 의사들도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