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클린템플턴 "韓 밸류업 긍정적이나 성과까지는 시간 소요"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7/09 [10:45]

프랭클린템플턴 "韓 밸류업 긍정적이나 성과까지는 시간 소요"

김희준 | 입력 : 2024/07/09 [10:45]
"한국 증시 저평가, 지배구조 취약·소액주주 권리 무관심이 원인"

  © 국민정책평가신문 프랭클린템플턴 제공

 

글로벌 자산운용사 프랭클린템플턴은 한국 정부가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증시 저평가)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기업 밸류업(가치제고)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가시적 성과를 내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프랭클린템플턴은 지난달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리아 디스카운트에 대처하기'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프랭클린템플턴은 75년 이상의 투자 경력을 지닌 자산운용사다. 지난 3월말 기준 총 운용자산(AUM)은 1조6천억달러에 달한다.

프랭클린템플턴은 "한국 기업들은 반도체와 소재 산업에서 가장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글로벌 기업들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신흥국 기업들 중 평균적으로 가장 낮은 밸류에이션으로 거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과거 10년 평균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 주가수익비율(PER)은 12.8배,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1배에 달했지만, MSCI 신흥시장 지수의 PER과 PBR이 각각 13.9배, 1.6배였다. 이를 고려하면 한국 시장은 대형 신흥국 시장 중 밸류에이션이 가장 낮은 수준이다.

프랭클린템플턴은 이런 저평가가 한국 특유의 취약한 기업 지배구조와 소액 주주 권리에 대한 무관심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경제적 지분에 상응하는 대가 없이 순환출자와 가족 지배를 특징으로 하는 재벌('Chaebol') 구조도 밸류에이션에 부담을 주는 요인"이라며 오너에 종속된 경영진의 경영 불확실성으로 투자자들은 기업의 공정가치에 할인을 적용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또 다른 요인 중 하나로 낮은 자기자본이익률(ROE)을 꼽았다. MSCI 한국 지수의 ROE는 8.9%로 MSCI 신흥시장 지수(11.8%)를 하회하는데, 낮은 ROE가 한국 기업의 낮은 이익률로 귀결됐다고 평가했다.

프랭클린템플턴은 지난 2022년 국민연금이 LG화학[051910] 정기주주총회에서 LG에너지솔루션[373220]의 물적분할에 따른 주주권익 침해를 이유로 신학철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반대했으나, 국민연금의 이런 적극적 수탁자 역할이 점차 축소되고 있다고 봤다.

프랭클린템플턴은 "한국의 대통령이 기관투자자의 적극적 투자에 제약을 가했다"면서 "이제 국민연금은 (포스코, KT[030200] 등) 소유분산 기업에 수탁자 업무를 집중하길 요구받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한국의 배당에 대한 낮은 세제 지원과 높은 상속세, 법인세 문제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이 의회를 장악해 대폭적인 세제 개혁 가능성은 작다"고 전망했다.

이사 충실의무를 확대하는 상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국회 통과 가능성을 작게 봤으나 "경제부총리와 금융감독원장이 이러한 변화를 지지한 것은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프랭클린템플턴은 "한국의 밸류업 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의 한 걸음이라고 생각하지만, 정책의 자율적 성격과 세제 개혁에 대한 정치적 대립으로 인해 성과를 구체화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