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이번엔 루마니아로…1조3천억원 규모 54문 수출(종합)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09:28]

K9 자주포, 이번엔 루마니아로…1조3천억원 규모 54문 수출(종합)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4/07/10 [09:28]
K9 54문·K10 탄약운반장갑차 36대·탄약 등 '패키지' 계약
'작년 129대 호주 수출' 레드백 장갑차 등도 수출 추진

  © 국민정책평가신문 국산 K9 자주포

 

 한국 K9 자주포가 루마니아에 진출한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9일 K9 생산업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루마니아 국방부가 K9 54문, K10 탄약 운반 장갑차 36대, 탄약 등 총 1조3천억원 규모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루마니아의 최근 7년간 무기 도입 사업 중 최대 규모다.

이로써 루마니아는 한국을 제외하고 호주, 이집트, 인도,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튀르키예, 폴란드, 핀란드에 이은 9번째 K9 도입국이 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독일의 자주곡사포 PzH2000, 튀르키예의 퍼티나 자주포 등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의 경쟁 제품을 제치고 이번 사업 계약을 따냈다.

4개월간의 경쟁 끝에 올해 초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이후 K9과 K10 외에 정찰·기상 관측용 차륜형 장비와 탄약 등 루마니아에 '자주포 패키지'를 통한 방산 토털 설루션을 제시한 것이 유효했다고 한화 측은 설명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K9 자주포 수출 히스토리 및 특장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계약 물량을 현지 업체와 협력해 오는 2027년부터 순차 납품할 계획이다.

루마니아는 지난해 LIG넥스원의 휴대용 대공 미사일 '신궁'을 수입한 데 이어 K9을 도입하면서 한국의 중유럽 주요 방위산업 협력 국가가 됐다.

방사청에 따르면 한국과 루마니아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5주년을 맞은 지난해를 전후해 고위급 교류를 활발히 진행해왔다.

지난해부터 루마니아 정상 방한, 양국 총리 상호 방문, 루마니아 국방부 장관의 3차례 방한 등이 이뤄졌다.

지난달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루마니아를 방문해 협의한 결과 루마니아 측이 K9 도입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방사청은 루마니아가 획득을 추진 중인 차기 보병전투장갑차 사업도 수주하기 위해 한국 '레드백' 장갑차 홍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개발한 궤도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은 지난해 미국, 영국, 독일 등의 대표 장갑차와 경쟁 끝에 호주 육군에 총 129대가 24억달러(약 3조1천500억원)에 수출되는 등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은 무기체계다.

석종건 방사청장은 "K9 자주포 수출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레드백 장갑차, K2전차 등 지상 무기체계와 방공시스템 등 유도무기 사업에서도 루마니아와의 협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