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파월 발언 여파에 상승 출발…1,380원대 중반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7/10 [09:46]

원/달러 환율, 파월 발언 여파에 상승 출발…1,380원대 중반

김희준 | 입력 : 2024/07/10 [09:46]

  © 국민정책평가신문 입 굳게 다문 파월 美 연준 의장

 

 10일 원/달러 환율이 글로벌 강달러 영향으로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오전 9시 12분 현재 전 거래일(오후 3시30분 종가 기준)보다 4.1원 오른 1,385.7원에 거래되고 있다.

환율은 전날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을 소화하며 전 거래일보다 2.4원 오른 1,384.0원에 개장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파월 의장은 최근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둔화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금리 인하 확신을 갖기 위해서는 하락세가 지속 가능하다는 증거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 명확한 신호가 나오지 않으면서 유로화와 엔화 등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뉴욕장 마감 무렵 105.13로 0.15% 올랐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58.75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 거래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859.13원)보다 0.38원 내렸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전날 오후 3시 30분에 1,381.6원을 기록한 이후 새벽 2시까지 이어진 야간 거래에서 1.9원 상승한 1,383.5원에 장을 마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